박순영 할아버지

현재의 외로운 삶이 오히려 편하다고 하신 박순영 할아버지
친정아버지가 생각나 마음이 쓰입니다.
2015.02| 강원