디어 마이 프렌즈

함께여서 버틸 수 있었던 전쟁의 나날들. 소중한 전우들과 앞으로도 함께 걸어가고 싶습니다.
2018.08| 강원